top of page
  • koreasop

이영학에 학을 뗀 국민들 "개인 직접 기부금 모금 규제해야

이영학에 학을 뗀 국민들 "개인 직접 기부금 모금 규제해야"

***

[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] 최근 기부 문화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높아진 가운데, 국민 3명 명 중 2명은 '어금니 아빠' 이영학 사건처럼 개인이 직접 기부금을 모금하는 것은 규제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
20일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19~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기부 활동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개인이 직접적으로 기부금을 받는 일을 법적으로 규제해야 한다는 데 65.9%가 동의했다. 20대 58.4%, 30대 67.2%, 40대 65.6%, 50대 72.4% 등 나이가 많을수록 더 강했다. 또 전체 81.7%가 기부금 관련 범죄가 매우 많을 것 같다는 데 공감했다. 또 전체 응답자의 85.9%가 이영학 사건으로 인해 기부자가 감소할 우려가 있다고 바라봤다. 선량하고, 정당한 기부까지 피해가 갈까 염려된다는 응답도 92.1%에 달했다.


지금까지 해온 기부도 주저하게 될 것 같다는 응답도 72.1%에 달했다. 기부금의 사용내역을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(86.9%)도 더 강해졌다. 2015년엔 59%만 이같이 답했었다. 기부금 사용내역을 굳이 발표하지 않아도 된다는 의견은 같은 기간 29%에서 7.2%로 크게 줄었다. 공개 방법으로는 홈페이지(44.5%), 메일(25%), 문자 메시지(18.4%) 순이었다. 또 전체 71.3% 는 기부문화가 활성화되기 위한 조건으로 '타인에 대한 믿음'을 들었다. 기부금에 따른 세금감면 혜택은 기부활성화에 도움이 된다는 생각도 75.7%가 동의했으며 더 혜택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에도 68.2%가 공감했다.


올 한해 기부 활동 참여 경험은 10명 중 6명 정도(60.8%)로 2015년 60%와 비슷했다. 기부 방식은 금전기부(57.4%, 중복응답), 적립포인트(38.6%), 물품기부(35.2%), 단체 모금 기부(32%), 적십자 회비 납부(31.5%) 등의 순이었다. 한번 기부를 할 때 내는 금액은 보통 5000원~1만원(19.1%) 내지 1만원~2만원(25.7%), 많아야 2~3만원(14.8%) 정도였다.

[출처] 아시아 경제

조회수 2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

Kommentarer


Kommentering har blitt slått av.
bottom of page